養性禁忌(양성금기)

양성서에서는 “섭생을 잘 하려는 사람은 하루와 한 달의 금기를 어기지 말고 일년 사계절에 맞춰 살아야만 한다.” 하였습니다. 하루의 금기는 저녁에 포식하지 않는 것이고, 1달의 금기는 그믐에 만취하지 않는 것이고, 1년의 금기는 겨울에 멀리 여행하지 않는 것이고, 평생의 금기는 밤에 불을 켜고 성생활을 하지 않는 것이다”라 하였습니다.
또, “희노는 志(지)를 상하게 하고, 슬픔은 性(성)을 상하게 하며, 화려함은 德(덕)을 어지럽히고, 성생활은 정을 고갈시킨다. 이것이 도를 배울 때 가장 유의해야 할 점이다”라 하였습니다.

진고에서는

“눈은 몸의 거울이고 귀는 몸의 창문이다.
많이 보면 거울이 어두워지고 여러 가지를 들으면 창문이 막힌다. 얼굴은 신의 뜰이고 머리카락은 뇌의 꽃이다. 마음이 우울하면 얼굴이 수척해지고 뇌가 줄어들면 머리카락이 희어진다. 정은 사람의 신이고 밝음은 몸의 보배이다.
과로하면 정이 흩어지고 일이 너무 많으면 밝음이 사라진다”

고 하였습니다.

포박자에서는

“섭생을 잘하는 자는 늘 생각을 줄이고,
생각을 마음에 품지 않으며,
욕심을 줄이고,
일을 줄이며,
말을 줄이고,
웃음을 줄이며,
심을 줄이고,
즐거움을 줄이며,
기쁨을 줄이고,
성냄을 줄이며,
조금만 좋아하고,
조금만 미워한다.

이 12가지를 줄이는 것이 양성의 요령이다.

생각이 많으면 신이 위태롭고,
생각을 마음에 품고 있으면 뜻이 흩어진다.
욕심이 많으면 뜻이 어두워지고,
일이 많으면 형이 피로해진다.
말이 많으면 기가 부족해지고,
웃음이 많으면 오장이 상한다.
근심이 많으면 마음이 떨리고,
즐거움이 많으면 생각이 넘치게 된다.
많이 기뻐하면 어지럽게 뒤섞이고,
성을 많이 내면 백맥이 안정되지 않는다.
좋아하는 것이 많으면 미혹되어 이치를 어지럽게 뒤섞이고,
성을 많이 내면 백맥이 안정되지 않는다.
좋아하는 것이 많으면 미혹되어 이치를 따지지 못하고 미워하는 것이 많으면 초췌해지고 즐거움이 없게 된다.
이 12가지를 없애지 않으면 영위가 길을 잃고 혈기가 제멋대로 흘러 생명의 근본을 잃게 된다”

하였습니다.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출처]생긴대로 병이 온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