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의 용약법

동의보감에서는 남녀를 구분하여 약을 씁니다.
기의 용약법은 남녀를 이해하는데 중요합니다.

“남자는 양이니 기를 얻으면 흩어지기 쉽고,여자는 음이니 기를 만나면 대부분 울체가 된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남자는 기병이 적고 여자는 기병이 많다. 그러므로 치료법에서 여자는 혈을 고르게 하여 기를 소모 시켜야 하고 남자는 기를 고르게 하여 혈을 길러야 한다”고 한 것이다.

첫째, 남녀의 기 운행의 차이를 설명했습니다. 남자는 기가 흩어지기 쉽고 여자는 울체 되기 쉽습니다.화, 담, 적에 따라 처방을 밝혔습니다. 기가 뭉치면 담이 되므로 통치방으로 쓰는 탕약이 있고, 얼굴이 돌출한 사람에게 쓰는 탕약이 있고 역삼각형인 사람에게 쓰는 탕약이 있고 얼굴이 넓은 사람에게 쓰는 탕약이 따로 있습니다.

“칠정”은 모두 마음에서 생기고 “칠기”는 모두 기에 속한다 하였습니다. 기는 양이라서 움직이면 “화”가 된다 하였습니다.그러므로 화를 내리고 담을 삭히며 적을 없애는 것으로 나누어 치료 합니다.

기가 허한 사람에게 쓰는 탕약, 기가 실한 사람에게 쓰는 탕약, 화가 많은 사람에게 쓰는 탕약, 담이 많은 사람에게 쓰는 탕약, 적이 많은 사람에게 쓰는 탕약이 따로 있습니다.

“칠기”란 희, 노, 비, 사, 우, 경, 공으로 기가 뭉쳐서 병이 오는 것을 말합니다.기가 뭉치면 담이 되고 담이 성하면 기가 더욱 맺힙니다.이로 인해서 매핵기라는 증상이 생깁니다. 또 오적, 육취, 산벽, 징가가 되면 배에 덩어리가 생기는 증상도 있습니다.
‘십병구담(十病九痰)’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열 가지 병중에서 아홉 가지가 담으로 인한 병이라는 뜻입니다.누구나 한번쯤 ‘나 담에 걸린 것 같아’라는 말을 해보지 않았는가?
차가운 방바닥에서 잠을 자거나 버스에서 헤드뱅잉을 하다가 혹은 무언가 일이 잘 풀리지 않아 답답할 때 이런 증상이 옵니다.
 

둘째, 기를 운행하는 곳은 폐이고 기를 생기게 하는 곳은 콩팥입니다. ”기”병을 오랫동안 알아 기가 진원으로 돌아가지 못해서 약을 오래 먹어도 효과가 없을 때는 파고지라는 약초를 군약으로 삼으면 효과가 있다고 하였습니다.

“기” 병에 기약을 써도 효과가 없는 것은 기를 간직하는 곳에서 기를 거두지 못하기 때문이다. 폐는 기를 주관하고 신은 기를 저장한다. 파고지를 쓰는 것은 기를 승강시켜 신장으로 돌아가게 하려는 것이다 하였습니다.

스트레스로 오는 질환에도 얼굴이 갸름한 사람에게 좋은 탕약, 얼굴이 넓은 사람에게 쓰는 탕약이 따로 있습니다. 형상에 따라서 처방이 다르다는 것을 동의보감에서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출처]생긴대로 병이 온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