壽夭之異 [수명의 차이]

오래 살려면 선천적으로 잘 태어나는 것도 중요하지만,후천적으로 관리를 잘 해야 합니다.즉,섭생을 잘해야 합니다. 동의보감을 보겠습니다.

“황제가, ‘상고시대의 사람들은 모두 나이가 100살이 넘어도 동작이 노쇠하지 않았다고 들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사람들은 나이가 50살만 되어도 동작이 노쇠하게되는 것은 시절이 달라져서입니까?
아니면 사람들이 양생(養生)의 도를 잃어서입니까? ‘라 하니, 기백이, ‘상고시대의 사람중에 양생의 도를 아는 자는 음양을 따르고 술수에 잘 맞추며 음식에는 절도가 있었고 생활에는 법도가 있었으며, 함부로 힘을 쓰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형(形)과 신(神)을 온전히 보존하여 천수를 누리다가 100살이 넘어서야 죽었습니다.
요즘 사람들은 그렇지 않습니다.

술을 물처럼 마시고 멋대로 행동하며 술에 취한 채로 정을 고갈시키고 진기(眞氣)를 고갈시켜 흩어버리고 간직하여 채울 줄을 모르고 아무 때나 신(神)을 써서 마음의 쾌락에만 힘을 씁니다. 이렇게 양생의 즐거움에 역행하여 생활에 절도가 없기 때문에 50살만 되어도 노쇠하는 것입니다’라 하였다. ”

우단(虞摶)이, “사람의 수명은 각기 천명에 달려 있다.
천명이라는 것은 천지와 부모에게 받은 원기를 말한다.
아버지는 하늘이고 어머니는 땅인데, 아버지로부터 받은 정과 어머니로부터 받은 혈의 성쇠가 다르기 때문에 사람의 수명에도 차이가 나는 것이다. 사람이 태어날 때 양쪽 모두에게서 성한 기를 받은 자는 상등이나 중등의 수명을 누릴 수 있고, 한쪽에게서만 성한 기를 받은 자는 중등이나 하등의 수명을 누릴 수 있으며, 양쪽 모두에게서 쇠한 기를 받은 자는 보양을 잘 하여야 가장 낮은 수명을 겨우 누릴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대부분 요절하게 된다.

그러나 외부에서 풍ㆍ한ㆍ서ㆍ습의 사기가 들어오거나, 굶주리거나 포식하거나 일을 많이 하여

내상(內傷)이 생기면 어떻게 부모로부터 받은 원기를 다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상고시대의 성인들은 온갖 풀을 맛보고 약을 만들어 사람들을 보살펴 각각 그들의 천수를 누릴 수 있게 한 것이다.

전(傳)에, ‘몸을 수양하며 천명을 기다릴 뿐이다’라 하였으니, 반드시 사람으로서 할 일을 다하여 하늘의 뜻을 따라야만 좋지 않은 것도 좋게 되고 죽을 사람도 살아나게 되는 것이다.

이렇듯 사람의 수명이 천명에만 맡겨진 것은 아닙니다.
이와 같이 의사는 신명과 통하고 조화를 응용하여 요절할 사람을 장수하게 할 수 있고

장수할 사람은 신선이 되게 할 수 있으니 의도(醫道)를 없앨 수 있겠는가? “라고하였습니다.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출처]생긴대로 병이 온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