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병을 치료한다(以道療病)

병이 마음으로 생기는 것이 많습니다.
마음을 비우면 소우주인 인간과 대우주인 자연과 일치되어 저절로 마음이 편하게 됩니다.

동의보감을 보겠습니다.

구선이, “옛날의 신성한 의사들은 사람의 마음을 치료하여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하였다. 그런데  요즘 의사들은 사람의 질병만 치료할 줄 알고 사람의 마음을 치료할 줄 모른다. 이것은 근본을 버리고 말단을 좇는 것이며, 그 근원을 궁구하지 않고 흐름만을 좇아가면서 질병이 낫기를 바라는 것이니 어리석은 일이다. 비록 한때 요행으로 낫게 할 수는 있지만 세속의 우매한 의사들이나 하는 일이니 취할 것이 못 된다.  태백진인이 ‘그 질병을 치료하려면 먼저 그 마음을 다스려야 한다. 먼저 그 마음을 바르게 해야만 도에 의지할 수 있다’고 하였다.병자로 하여금 마음속에 있는 의심과 생각들, 모든 망념과 모든 불평, 모든 차별심을 다 없애고 평소 자신이 저질렀던 잘못을 깨닫게 하면, 곧 몸과 마음을 비우고 자기의 세계와 사물의 세계를 일치시킬 수 있다. 이 상태가 지속되어 마침내 신(神)이 모이게 되면 저절로 마음이 편안하게 되고 성정이 화평하게 된다.

결국 세상의 모든 일이 공허하고 종일토록 한 일이 모두 망상이며 나의 몸이 모두 헛된 환영이고 화복은 실제로 있는 것이 아니며 생사가 한낱 꿈이라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다.확실히 알아 한순간에 모든 것이 풀리게 되면 마음이 저절로 깨끗해지고 질병은 저절로 낫게 된다. 이와 같으면 약을 먹기도 전에 질병은 사라진다.

“이것이 도(道)를 가지고 마음을 다스려 질병을 치료하는 진인의 큰 법이다.”
라 하였다.

또 말하기를,

“지인(至人)은 병이 나기 전에 다스리고 의사는 병이 난 뒤에 다스린다.
병이 나기 전에 다스리는 방법에는 마음을 다스리는 것과 수양하는 것이 있고, 병이 난 뒤에 다스리는 방법에는 약, 침, 뜸이 있다. 비록 치료법은 다르지만 병의 근원은 하나인 것이니, 병이 마음으로 인하여 생기는 것이 아니라고 할 수 없다”고 하였다.

이상 동의보감의 내용을 보았습니다.

쉽지 않은 내용처럼 보입니다만 중요한 말씀인 것 같습니다.

세상과 다른 사람을 있는 그대로 보지 못하고 자신의 잘못된 생각을 투사하여 보게 되면 온갖 의심, 망념, 불평, 차별심이 생겨서 마음이 어지럽고 부정적인 감정이 쌓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잘못된 생각을 내려놓고 있는 그대로 보게 되면 나의 참모습이 드러나게 되어, 몸과 마음은 헛된 환영과 꿈이라는 것을 알게되고 부정적 감정이 병을 만들어내지 않고, 긍정적이고 강력한 사랑의 치유에너지가 질병을 치료하게 됩니다.

어려운 이야기이지만 육체적인 질병과 마음의 병까지 고칠 수 있는 방법을 동의보감에서 제시해 주었으니 잘 실천해서 모두가 질병에서 자유로워졌으면 좋겠습니다.

[출처]생긴대로 병이 온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