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로 병을 안다

『동의보감』에서 ‘성음(聲音)’문(門)을 「외형」편의 ‘목[頃項]’문과 구별하여 따로 둔 것이 독특합니다. 이는 목소리가 에서 나오지 않고 몸 안 깊이 위치한 장기(臟器)와 관련되어 있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즉, 『동의보감』에서는 목소리가 신장(賢臟)에서 근원하며, 폐는 목소리가 나오는 문이며, 심장이 그것을 관장하는 것으로 봅니다.. 따라서 『동의보감』은 목소리의 장애가 단지 목 부위의 손상 때문에 생기는 것이 아니라 몸 안 장기에 잘못이 생겨 그렇다고 봅니다. 이를테면 (風), (寒), (暑), (濕) 등과 같은 사기가 심폐에 침입할 때에는 목소리가 잘 나오지 않으며, 신장이 허해져 기운이 부족하면 목소리가 작게 나온다는 것이다.

또한 사람 목소리의 성질은 오행의 기운에 따라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의보감』에서는 금 기운에 의한 소리는 쇳소리처럼 쟁쟁하고, 토 기운에 의한 소리는 흙처럼 탁하며, 목 기운에 의한 소리는 나무처럼 길고, 수 기운에 의한 소리는 물처럼 맑으며, 화 기운에 의한 소리는 불처럼 건조하다고 말합니다.

이렇듯 한의학에서는 목소리를 단지 목이라는 해부학적 부위에서 생기는 것으로 보지 않고 오장, 오행과 연결시켜 설명합니다. 즉, 목소리는 목의 자체 기능으로 나오는 것이 아니라는 것 입니다.

동의보감에서 목소리는 신장에서 나온다고 합니다. 따라서 정력이 부족한 경우 목소리가 작고 힘이 없습니다. 목소리가 허스키한 사람은 신장 기능이 약한 것으로 봅니다.신장 기능이 약한 애들 중에 밥도 잘 안먹고 오줌싸개도 있습니다.이런 것을 목소리를 듣고 알 수 있습니다.목소리를 들으면 질병을 알 수 있는데 판단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목소리가 조용하고 잘 놀라면서 소리치는 것은 뼈마디에 병이 있는 것이고, 말을 똑똑하게 하지 못하고 얼버무리는 것은 심격간에 병이 생겼기 때문이며, 말소리가 나직하고 가늘면서 길게나오는 것은 머리 속에 병이 있는 것이라고 합니다.

간(肝)의 병이면 목소리가 슬프게 나오고 폐(肺)의 병이면 목소리가 가쁘게 나오며, 심(心)의 병이면 목소리가 궁글게[雄] 나오며 비(脾)의 병이면 목소리가 느리게 나오고, 신(腎)의 병이면 목소리가 가라앉고 대장(大腸)의 병이면 목소리가 길게 나오며, 소장(小腸)의 병이면 목소리가 짧게 나오고 위(胃)의 병이면 목소리가 빠르며, 담(膽)의 병이면 목소리가 맑으며 방광(膀胱)의 병이면 목소리가 희미하다고 합니다.

술에 취해서 잠을 자다가 바람을 맞거나 기침이 심하거나 노래를 과하게 부르거나, 담이 막히면 목이 쉬는데 각각의 처방은 다 다릅니다. 중풍으로 목이 쉬어 말만 못하는 것을 민간에서는 아풍이라고 합니다.

배는 풍으로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서 말을 못하는 데에 쓰며, 달걀은 목을 많이 쓰는 가수들이 많이 먹습니다.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