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보감』에서는 오장이 모두 소리와 관련되지만, 특히 “폐가 소리를 주관하여 말이 되게 한다”고 제목을 붙였습니다. 헛소리는 말을 함부로 하거나 두서없이 하는 것을 말합니다. 또 평소에 자기가 하던 일을 혼자서 말하거나, 눈을 뜨고 남이 보지못한 일을 말하거나, 잠꼬대를 하거나 신음소리를 계속 내거나 심하게는 미친 소리를 하거나 욕설을 퍼붓는 것을 모두 헛소리라 합니다. 『동의보감』에서는 이러한 증상이 모두 위()의 열이 심()을 눌러서 생긴 것으로 봅니다. 또 차가운 기운에 몸이 상했을 때도 헛소리를 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것은 외부에서 침범한 사기가 처음에 피부를 침범하였다가 다음에는 폐로 가기 때문입니다. 『동의보감』에서는 말이 안나오는 증상을 세가지로 나누어 살핀다. 즉 벙어리가 되어 말을 하지 못하는 것, 담()이 막히거나 망혈(亡血)로 말이 안나오는 것, 크게 놀라서 말을 못하는 것이 그것입니다. 말을 못하게 되 때에는 각기 그 원인을 잘 살펴 치료해야 합니다.. 『동의보감』에서는 그것이 담()에 의한 것인지, 풍()에 의한 것인지, 정신이 안정되지 못해서 그런 것인지, 기혈이 부족해서 그런 것인지를 가려 처방을 쓸 것을 강조한다.이외에도 말과 관련된 질병을 나열 설명하고 있다. 말소리가 똑똑치 않은 것은 중병을 앓고 난 후에 이런 증상이 생기며 몸안의 정기가 빠져서 그런 것입니다. 말소리가 약한 것은 전중(中)이 약하여 기력이 부족해서 말을 잘 하지 못하게 된 것입니다.. 기가 허약해지면 맥이 약해지고 말하기를 싫어합니다.

동의보감-시드니한의원
동의보감-시드니한의원

큰 소리로 욕하는 것(呼)은 간(肝)이나 담(膽)의 기운이 약해지거나 끊어져서 그런 것입니다. 힘줄이 끊어졌을 때도 생깁니다. 웃음을 그치지 않는 것은 심화(心火)가 성한 것입니다. 심의 병이 있을 때 겉으로 나타나는 증상은 얼굴이 벌겋고 입이 마르며 웃기를 잘하는 것입니다. 족양명(足陽明)의 경맥에 병이 심하면 높은 곳에 올라가서 노래를 부릅니다. 전광(癲狂)이나 헛것에 씌었을 때에도 노래를 부르거나 울기도 합니다. 신음 소리를 내는 것은 피곤이 몰려서 겉으로 나타난 것입니다. 신음 소리는 아파하는 소리입니다. 하품은 신(腎)에서 나옵니다. 신에 병이 생기면 얼굴빛이 검게 되고 잘 무서워하고 자주 하품합니다. 또 신(腎)에 병이 생겼거나 학질 초기에도 하품을 잘 하며, 기가 부족할 때에도 하품을 하게 됩니다. 태양경(太陽經)의 기운, 즉 양기가 고르게 잘 돌아 심에 가득 차서 코로 나오게 되면 재채기가 납니다.. 재채기는 콧속이 가려운 탓으로 기가 빠지면서 나는 소리입니다. 트림을 애기(噯氣)라 합니다. 이는 위(胃)에 가득 찼던 기가 나가는 것입니다. 근심하면 심계(心系)가 켕기고 심계가 켕기면 후두가 졸아듭니다. 후두가 졸아들면 숨결이 순조롭지 못하기 때문에 한숨을 쉬게 됩니다. 또한 담(膽)에 병이 들면 한숨을 잘 쉽니다.

말을 적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말을 하면서 식사를 하면 늘 가슴과 배가 아프게 됩니다. 고인들이 식사할 때 말하지 않고 누워서 말하지 않는 것은 모두 이 때문 입니다. 누운 채로 말을 하게 되면 기력을 상하게 되며 잠을 자려고 누운 뒤에는 말을 많이 하거나 많이 웃지 않아야 합니다. 누운 채로 말을 하며누안되는 이유는 오장은 종과 경쇠와 같아서 매달아 놓지 않으면 소리가 나지 않기 때문 입니다. 길을 걸을 때도 말을 하지 않아야 하며 만약 말을 하고 싶으면 반드시 멈추어서 말을 해야 합니다.길을 걸으면서 말을 하게 되면 기를 잃는다 하였습니다.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