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

땀이 나기 때문에 우리 몸은 정상적 생리 기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땀에도 질환이 있습니다. 기능에 이상이 생겨 지나치게 많은 땀이 나는 다한증, 땀이 나지 않는 무한증, 땀에서 냄새가 나는 땀 악취증, 땀에 노란색·빨간색 등의 색깔을 띠는 색땀증 등이 땀으로 인한 질환입니다.
이 가운데 가장 흔한 것이 다한증입니다. 인체의 땀 배출이 체온 조절에 필요한 범위를 넘어 비정상적으로 과도하게 증가한 증상입니다. 국소 다한증과 전신 다한증으로 구분합니다. 국소 다한증은 머리, 손바닥, 발바닥 등 신체의 일부에서 땀이 많이 나는 것이며, 전신 다한증은 신체의 전체에서 땀이 많이 나는 것입니다.

다한증은 증상과 원인에 따라 각각 적절한 치료법이 있습니다. 우선 ‘자한’입니다. 자한은 시도 때도 없이 축축하게 흐르면서 움직이면 더욱 심해지는 땀입니다. 살이 찌고 얼굴색이 흰 사람에게 많은데, 땀구멍을 조절하는 기운이 약해서 생깁니다. 보중익기탕이 좋습니다. ‘도한’은 밤에 잠들었을 때만 몰래 도둑놈처럼 나는 땀입니다. 근육과 골격이 발달한 체형이면서 얼굴색은 검은 사람에게 많다. 화가 끓어올라 혈이 넘치는 것입니다. 당귀육황탕이 치료 처방입니다.  

‘두한’은 정수리에서부터 목 부분까지 땀이 나는 것입니다. 다양한 원인이 있는데, 먼저 체내의 과도한 습이 제대로 배출되지 못하고 울체된 탓에 열기가 쌓이면서 위로 치받쳐 오른 결과 머리에서만 땀이 나는 것입니다. 습열훈증에 해당되는 경우인데, 비만한 체형에 많고 주로 제습탕류의 처방이 좋습니다. 두 번째로 머리가 크고 수족이 긴 사람이 허약해져서 땀이 나는 경우입니다. 얼굴색이 약간 붉은색을 뛰는데, 팔미환류가 좋습다. 세번째로 위열이 많아서 생깁니다. 이때는 식욕이 왕성하고 변비가 심하며 구취, 속쓰림, 신물 넘어옴 등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매운 음식을 먹을 때 머리에서 비 오듯 땀이 나는 경우이고, 승기탕류가 치료 처방입니다.

‘수족한’은 손바닥과 발바닥에서 땀이 나는 증상입니다. 진액이 위장으로부터 사방으로 퍼지면서 겉으로 나오게 돼 손·발바닥에 땀이 맺히는 것입니다. 위장에 열이 과하게 쌓인 경우입니다. 위장에 습열이 쌓이면 손바닥에 열이 나면서 땀이 나고, 위장 기능이 저하되면 손바닥이 차가워지면서 땀이 납니다. 승기탕류나 보비탕이 좋습니다.

‘음한’은 생식기 부분에 땀이 나는 것입니다. 신장의 기능이 떨어지고, 양기가 쇠약해져 생식기 부근에 땀이 축축하게 납니다. 팔미환류가 좋습니다. ‘액한’은 겨드랑이에 땀이 많이 나는 증상입니다. 가슴에 땀이 나는 ‘심한’과 더불어 심장에 열이 성해 진액이 넘쳐서 땀이 납니다. 얼굴이 역삼각형이거나 눈이 둥글고 눈꼬리가 올라간 사람에게 특히 많이 나타납니다. 마음을 비워서 심열을 식히는 것이 제일 좋은 치료법인데, 복령보심탕류가 치료 처방입니다. 

‘반신한’은 땀이 온몸에서 나지 않고 상반신이나 하반신, 좌측 혹은 우측의 신체의 절반에서만 나는 것입니다. 인체의 기혈이 편쇠해서 상하가 서로 이어지지 않은 탓입니다. 얼굴이 좌우로 넓적한 사람에게 많은데, 팔물탕가미방이 좋습니다. ‘비한’은 콧등에서만 땀이 흐르는 것입니다. 주로 맵고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콧등에서 땀을 흘리는 경우가 많은데, 폐가 허한 상태에서 열이 침범했기 때문입니다. 얼굴이 각지고 얼굴이 흰 사람에게 많고, 보폐탕류가 좋습니다.

방풍은 땀을 멎게 합니다.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