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장의 대소

오장의 대소는 코를 보고 알 수 있습니다.
동의보감을 보겠습니다.

『영추』에, “오장이 모두 작으면 마음을 졸이고 근심이 많으며, 오장이 모두 크면 일을 느긋하게 하고 근심하지 않는다. 오장이 모두 높이 있으면 높은 지위에서 일하기를 좋아하고, 오장이 모두 낮게 있으면 다른 사람 밑에 있기를 좋아한다. 오장이 모두 든든하면 병이 없고, 오장이 모두 약하면 병이 떠나지 않는다. 오장이 모두 단정하면 마음이 부드럽고 온화하여 다른 사람의 마음을 얻고, 오장이 모두 한쪽으로 기울어져 있으면 사악한 마음이 있고 도둑질을 잘 하여 공정함을 바랄 수 없으며 말을 잘 뒤집는다”고 하였습니다.근심걱정이 있거나 두려워하면 심을 상합니다.몸이 차가운데 찬 것을 마시면 폐를 상합니다.이것은 양쪽으로 한을 받는 것으로 안팎이 모두 상하였기 때문에 기가 거슬러 오르고 내려가지 않아 옆구리 아래에 쌓이면 간을 상합니다.부딪혀 넘어지거나 취한채 성교하거나 땀이 난 뒤 바람을 쏘이면 비를 상합니다.무거운 것을 힘써 들거나 성생활이 과도하거나 땀이 났을 때 목욕을 하면 신을 상합니다.

오장에 병이 드는 것은 두가지 경우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생긴대로 병이 오는 것으로 스스로 병이 나는 것입니다.
두 번째는 섭생을 잘못하여 오장에 병이 드는 것으로 간심비폐신 각 문의 상증에 해당하는 내용 입니다.

『내경』에서는 “사기가 몸에 침범하면 상승하는 데서 병이 더해지거나 하는데, 자기가 생生 하는 시기에 이르면 낫고, 자기가 이기지 못하는 시기에 이르면 심해지며, 자기를 생하는 시기에 가서는 웬만하다가 자기 자신이 왕성해지는 시기에 이르면 낫는다. 그러므로 먼저 오장의 맥을 확정하여야 병이 덜해지거나 더해지는 때와 죽고 사는 시기를 알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 모든 병에 오장의 오행생극되는 날짜로 병이 낫겠는지 심해지겠는지를 점치면 아주 잘 맞는다. 전을錢乙은 이런 이치를 깊이 알고 있었으니 배우는 사람들은 반드시 이를 깊이 연구하여야 한다. 『의학강목』

○ 어떤 주석에서는 “간병이 여름에는 나았다가 가을에는 심해지며, 겨울에는 웬만하다가 봄에는 병이 완전히 나으니, 나머지도 이와 같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오장에서 일어난 병의 모습을 알고 싶다면 맥이 뛰는 법을 인식해야만이 병을 치료할 수 있다. 의술을 훌륭하게 행하는 자는 사대에 대해 잘 알고 있는데, 최상의 의사는 환자의 음성만 듣고도 알고, 중간쯤 되는 의사는 얼굴색만 보아도 알고, 최하의 의사는 진맥을 해봐야만 병 증세를 안다. 하지만 수행공부를 하는 사람은 의술에 정통할 필요는 없고 병에 대한 상식만을 간략하게 알면 된다.
지금 오장에서 일어난 병의 모습에 대해 대략 제시해 보기로 한다.
가령 맥이 크고 곧게 뛰면 간에 병이 난 모습이고, 맥이 가볍고 들뜨면 심장에 병이 난 모습이며, 맥이 첨예하게 충돌하면 폐장에서 병이 난 모습이고, 맥이 구슬처럼 굴러가듯 뛰면 신장에서 일어난 병의 모습이며, 맥이 침중하고 느슨하게 뛰면 폐장에서 일어난 병의 모습이다.
또 얼굴에 광택이 없고 손발에 땀이 없으면 간병의 모습이며, 얼굴색이 푸르면 심장병의 모습이고, 얼굴빛이 검으면 폐병의 모습이며, 몸이 기력이 없으면 신장병의 모습이고, 몸이 보리쭉정이처럼 까슬까슬하면 비장병의 모습이다.
오행이 서로 상극하여 오장 병이 생기는 경우는 본문에서 서술한 바와 같다 단지 오행과 오장 오근의 상속과 상극의 의미를 반드시 알아야만 한다 하였습니다.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