胃腑 위부

胃形象 위의 형상

[인문咽門에서] 위胃까지의 길이는 한 자 여섯 치이다. 위는 구부러져 있는데 이를 펴면 길이가 두 자 여섯 치, 원주 둘레가 한 자 다섯 치, 지름이 다섯 치이다. 위는 수곡水穀 세 말 다섯 되를 담을 수 있는데, 그 가운데 곡식은 늘 두 말이 남아 있고 물은 한 말 다섯 되가 남아 있다.『영추』

○ 위의 무게는 두 근 열네 냥이다.『난경』

○ 위는 시장市場과 같다고 할 수 있다. 왕빙의 주석에서는 “[위는] 수곡이 돌아가는 곳이다. 오미五味가 모두 위로 들어가는 것이 많은 사람이 시장에서 뒤섞이는 것과 같아서 시장이라 하였다”고 하였다.『내경』

○ 위는 태창太倉이라고 부르는데 세속에서는 밥통[肚]이라고 하며, 수곡 세말 다섯 되를 담을 수 있다. 보통 사람은 하루에 2번 대변을 보는데, 한 번에 두 되 반을 보므로 하루면 다섯 되를 내보내고, 아레면 세 말 다섯 되를 다 내보내 수곡이 모두 없어지게 된다. 그래서 보통 이레를 굶게 되면 죽는데, 이는 위胃 속의 수곡과 진액이 모두 없어졌기 때문이다.『의학입문』


胃部位 위의 부위

인문咽門에서 위胃까지의 길이는 한 자 여섯 치이며, 위는 칼돌기와 배꼽 사이에 있는데 칼돌기에서 아래로 네 치, 배꼽에서 위로 네 치 거리에 있다.『난경』

胃爲水穀之海 위는 수곡의 바다이다

사람이 기를 받는 곳은 곡식이고 곡식이 모이는 곳은 위이므로, 위는 수곡水穀과 기혈氣血이 모이는 바다와 같다. 바다가 구름을 내보내는 곳이 하늘 아래인 것처럼, 위에서 기혈을 내보내는 곳은 경수經隧이다. 경수는 오장육부의 큰 통로이다.

○ 위는 오장육부의 바다이다. 수곡은 모두 위로 들어가므로 장부臟腑는 모두 위에서 기를 받는다. 오미五味는 각각 좋아하는 곳으로 가는데, 신맛[酸]은 먼저 간으로 가고, 쓴맛[苦]은 먼저 심으로 가고, 단맛[甘]은 먼저 비로 가고, 매운맛[辛]은 먼저 폐로 가고, 짠맛[鹹]은 먼저 신으로 간다. 곡기에서 생긴 진액이 이미 돌아서 영위가 잘 통하게 되고 이렇게 하여 찌꺼기로 변한 것은 차례로 전해져 내려간다.

○ 위는 수곡이 모인는 바다이고, 비脾는 수곡을 소화시키는 기관이다. 수水가 경經에 들어가면 곧 혈이 되고, 곡식이 위로 들어가면 맥도脈道가 바로 돌게 된다. 혈血은 잘 길러야 하며, 위기衛氣는 따뜻하게 하여야 한다. 혈이 따뜻하고 위기가 잘 돌면 타고난 수명을 다할 수 있다. 『의학입문』

○ 음식이 위에 들어오면 위는 실實해지고 장腸은 허虛해지며, 먹은 것이 내려가면 장이 실해지고 위는 허하게 된다. 위가 가득 차면 장이 허해지고 장이 가득 차면 위가 허해진다. 번갈아 허해졌다 실해졌다 하기 때문에 기가 잘 오르내리게 되어 병이 없다.『영추』


胃腑大小 위부 크기의 차이

칼돌기에서 아래로 천추까지의 길이는 여덟 치인데, 여덟 치보다 크면 위가 큰 것이고, 작으면 위가 작은 것이다.『영추』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