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부

大腸形象 대장의 형상
대장은 회장廻腸이라고 하며, 또 광장廣腸이라고도 한다. 길이가 두 길 한 자(두 자라고한 곳도 있다)이고, 둘레가 여덟 치, 지름은 두 치 반이 넘고, 무게가 두 근 열두 냥이며, 오른쪽으로 굽이굽이 돌면서 열여섯 겹으로 쌓여 있으며, 곡식을 두 말, 수水를 일곱 되 반을 담을 수 있다.『난경』
○ 장위腸胃는 음식이 들어오는 곳에서부터 나가는 곳까지의 길이가 여섯 자 네 치 너 푼이며, 굽이굽이 감긴 것이 서른두 겹이다. 장위가 받아들이는 수곡을 합하면 여덟 말 일곱 되 여섯 홉 남짓하다.『난경』

大腸部位 대장의 부위
대장은 뒤로 등뼈에 붙어 있어서 소장에서 찌꺼기를 받아들이며, 배꼽에서 오른쪽으로 돌면서 굽이굽이 쌓이는데, 위에서 아래로 갈수록 굵어지며 대장의 아래 구멍은 항문으로 연결되어 있다.『의학입문』
○ 천추혈 두 자리는 대장의 모혈募穴로, 배꼽 양쪽 세 치 거리에 있다, 등에서는 대장수大腸兪의 부위에 해당하는데, 척추 16번째 아래 양쪽에 있다. 이것이 대장의 부위이다.『동인침구경』

大小腸連系 대장, 소장과 연결된 계
대장과 소장의 계系는 횡격막 아래와 등뼈에서부터 심心, 신腎, 방광과 연결되어 있고, 지막脂膜과 근락筋絡이 넓게 싸고 있어 서로 이어진다. 그렇지만 막膜과 낙絡은 각각 그 결을 따라 대장과 소장, 방광을 얽는데, 그 속의 가는 맥[細脈]이 바로 기혈과 진액이 흘러 다니는 길이다.『의학입문』

大腸外侯 대장의 상태가 겉으로 드러난 증후
코의 길이로 대장의 상태를 살핀다.
○ 폐는 피부[皮]를 주관한다. 피부가 두꺼우면 대장도 두껍고, 피부가 얇으면 대장도 얇고, 피부가 늘어지고 배가 넓으면 대장도 크고 길며, 피부가 팽팽하면 대장도 팽팽하고 짧으며, 피부가 매끄러우면 대장도 곧고, 피부와 살이 서로 나누어지지 않으면 대장이 맺힌 것이다.
코가 긴 사람은 대장이 깁니다.
소장도 피부를 살폈는데 대장도 피부를 살펴서 대장의 상태를 알 수 있습니다.

大腸病證 대장병의 증상
대장에 병이 생기면 장이 끊어질듯 아프면서 꾸르륵꾸르륵 소리가 나는데, 겨울에 다시 한사寒邪
에 감촉되면 바로 설사하고 배꼽 부위가 아파서 오래 서 있지를 못한다.
○ 배가 아프고 장에서 소리가 나며, 기가 가슴을 치받아 숨이 차고, 오래 서 있지를 못하는 것은 사기邪氣가 대장에 있는 것이다.
○ 장이 한기를 받으면 배에서 꾸르륵꾸르륵 소리가 나고 삭지 않은 설사를 하며, 장에 열이 있으면 죽 같은 누련 변이 나온다.『영추』
○ 대장과 소장은 [병이 있으면] 설사한다.
○ 장비腸痺는 물을 자주 마시지만 [대소변이] 나오지 않고 중기中氣가 치받아 숨을 헐떡이며, 때로는 삭지 않은 설사를 한다.『내경』
○ 대장에 찬 기운이 있으면 오리똥 같은 묽은 변을 보며, 대장에 열이 있으면 때[垢]가 낀 것 같은 대변을 본다.(중경)
○ 장이 허하면 꾸르륵꾸르륵 소리가 나고, 또 한사와 서로 싸우면 장에서 소리가 난다.『의학입문』

大腸病治法 대장병의 치료법
황제가 “위는 뜨거운 것을 싫어하고 찬 것을 좋아하며, 대장은 찬 것을 싫어하고 뜨거운 것을 좋아하여 위와 대장이 서로 화합하지 못하니 이를 어떻게 조화시키는가” 하고 물었다. 기백이
“이것을 조화시키는 방법은 음식과 옷의 온도를 적절히 맞추는 데 있다. 추울 때는 서늘하지 않게
하고 더울 때는 땀이 나지 않게 하며, 음식은 뜨거워도 너무 뜨겁지 않게 하고, 차도 너무 차지 않게
하여 온도를 적절히 하여 먹는다. 그러면 기가 굳세져 사기가 침입하지 않게 된다”고 대답하였다.『영추』
○ 대장에 열이 있으면 사백탕을 쓰고, 대장에 한사寒邪가 있으면 실장산을 쓴다.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