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경
月候不調 월경이 고르지 못한 것


부인의 월경 양이 전과 같지 않게 적은 것은 무엇 때문인가?  스승께서는 “일찍이 설사를 하였는데 땀을 많이 내거나 오줌을 많이 나가게 하여 진액이 없어졌기 때문에 월경의 양이 적어진 것이다. 월경의 양이 전보다 많으면 매우 피곤해지는데, 대변보기가 어려워지며 몸에서 땀이 다시 나지 않을지도 모른다.”고 하였다.『맥경』

○ 월경이 고르지 않은 데는 주기가 빠르거나 늦어지고 양이 많거나 적은 것이 있다. 보통 월경을 한 다음에 아픈 것은 허하기 때문이고, 월경의 양이 적고 색이 연한 것은 혈이 허하기 때문이며, 월경의 양이 많은 것은 기가 허하기 때문이다. 월경을 하려고 할 때 아프고 핏속에 덩어리가 흩어지지 않는 것은 [기가] 뭉친[滯] 것이며, 월경의 색이 검고 자주색인 것은 [기가] 뭉쳐 있으면서 열이 있기 때문이다.(단심)

○ 월경이 고르지 못하면서 아픈 경우가 있고, 열이 나는 경우가 있다. 아프거나 열이 날 때도 월경 전에 그런 경우가 있고, 월경 뒤에 그런 경우가 있다. 월경 전에 그런 것은 열이 있기 때문이고, 월경 뒤에 그런 것은 허하기 때문이다. 아픈 경우에도 늘 아픈 것과 월경을 하기 전에 아픈 것과 월경을 한 뒤에 아픈 것이 있다. 늘 아픈 것과 월경 전에 아픈 것은 혈이 쌓여 있기[積] 때문이며, 월경을 한 뒤에 아픈 것은 혈이 허하기 때문이다. 열이 나는 경우에도 늘 열이 나는 것과 월경을 할 때만 열이 나는 것이 있는데, 늘 열이 나는 것은 혈이 허하면서 쌓여 있기 때문이며, 월경을 할 때 열이 나는 것은 혈이 허하면서 열이 있기 때문이다.『단계심법부여』

室女月經不行 처녀가 월경이 나오지 않는 것

여자가 14세가 되면 충맥과 임맥이 왕성해져 월경을 하게 된다. 그런데 첫 월경을 할 때가 지났는데도 월경을 하지 않으면 홍화당귀산, 혈극고, 삼신환, 목단피탕, 통경환, 혹은 사물탕에 봉출, 도인, 목단피, 현호색, 홍화(술에 축여 약한 불에 말린 것)를 더 넣고 쓴다.
 

血枯 혈고


황제가 “가슴과 옆구리가 그득하니 걸려서 먹지를 못하고, 병이 생기면 먼저 비린내와 누린내가 나면서 멀건 침이 나오며, 먼저 피가 섞인 침을 뱉고 손발이 싸늘해지며 눈이 캄캄해지고 대소변에 피가 섞여나오는 것의 병의 이름이 무엇이고, 어떻게 하여서 생기는가?” 하고 물었다.
기백이 “그 병의 이름은 혈고라고 한다. 그것은 어릴 적에 피를 많이 흘렸거나 술을 먹은 뒤 성교를 하여 중기中氣가 마르고 간이 상하여서 생기는데, 그래서 월경의 양이 적어지거나 나오지 않는 것이다”라고 대답하였다. 오적환으로 치료한다.『내경』

○ 혈고에는 오적골환, 팔물탕을 쓴다.『부인대전양방』

血崩血漏 혈붕과 혈루


『내경』에서는 “음이 허한데 양이 치는 것을 붕崩이라고 한다”고 하였다. 왕빙의 주석에서는 “음맥이 부족한데 양맥은 왕성하여 서로 부딪치면 안으로 붕증崩症이 되어 하혈하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 대개 지나치게 슬퍼하면 포락胞絡이 끊어지고, 포락이 끊어지면 양기가 안에서 요동친다. 그렇게 되면 심하붕心下崩이 되어 피오줌을 자주 눈다.(단심)

○ 지나치게 슬퍼하면 심계心系가 당기고 폐의 넓은 엽[肺布葉]이 들린다. 그러면 상초가 통하지 않고 영위榮衛가 흩어지지 않아 뜨거운 기가 안에 있게 되므로 포락이 끊어지고 양기가 안에서 요동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심하붕이 생기고 피오줌을 자주 눈다. ‘심하붕’이란 심포心包가 안에서 무너져[崩] 하혈하는 것이다.『의학입문』

○ 월경할 때가 아닌데 하혈을 하고 피가 조금씩 나오면서 그치지 않는 것을 누하漏下라 하고, 갑자기 하혈을 하는데 산이 무너지는 것처럼 쏟아지는 것을 붕중崩中이라고 한다.『의학입문』

○ 붕루가 그치지 않는 데는 세 가지 원인이 있다. 첫째, 비위가 허하고 손상되어서 신腎으로 푹 꺼져 상화相火와 서로 합하면 습열濕熱이 밑으로 몰려가서 월경이 그치지 않고 조금씩 나온다. 그 피의 색은 검고 자주색이며, 여름에 고기 썩는 냄새와 같은 냄새가 난다. 월경에 하얀 냉이 섞여나오면 그 맥은 침세질삭沈細疾數하거나 침현홍대沈弦洪大한데, 이런 증상은 열 때문임이 분명하다. 때로는 허리가 아프거나 배꼽 밑이 아프기도 한다. 비위를 크게 보하고 혈과 기를 위로 끌어올려야 한다.

○ 둘째는 높은 자리에 있다가 세력을 빼앗겼거나, 부자였다가 가난해지면 심기가 부족해지고 화가 크게 생겨 혈맥 속에 가득 차고 또 음식을 무절제하게 먹는데, 얼굴은 병이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것은 심병이다. 진찰해 보지 않아도 월경할 때가 아닌데도 하고, 갑자기 시작했다가 갑자기 그치거나, 갑자기 하혈을 하여 그치지 않게 된다. 먼저, 죽으면 안 된다고 말해주어 환자의 마음을 안정시켜야 한다. 그리고 기혈을 크게 보하는 약으로 비위의 기를 끌어 올려 기르고, 심화를 누루는 약을 약간 넣어서 음을 보하고 양을 내리면 월경이 저절로 그친다.

○ 셋째는 지나치게 슬퍼하여 포락이 끊어지는 것인데, 앞에서 설명하였다.(동원)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