赤白帶下 적백대하

비병이 신腎으로 전해져 생긴 병을 산가疝瘕라고 하는데, 아랫배에 열이 뭉쳐 아프고 허연 것이 나온다. 고蠱라고도 한다. 왕빙의 주에서는 “허연 것이 나온다는 것은 오줌에 허연 액체가 섞여나온다는 것이다”라고 하였다. 대게 허연 대하帶下나 백탁白濁 같은 것이다.『내경』

○ 뻘건 대하는 열이 소장으로 들어간 것이며, 허연 대하는 열이 대장으로 들어간 것이지만 그 근본 원인은 습열이 맥[임맥과 대맥]에 맺혀 있어서 진액이 흘러넘친 것으로, 이를 적백대하라고 한다. 배꼽 아래가 아프고 음부로 대하가 끊임없이 조금씩 흘러나온다.『소문병기기의보명집』

○ 아랫배에 열이 뭉쳐 임맥에 맺히면 포胞에 올라가 대맥을 지나 대소장의 영역으로 오줌이 뿌옇고 찔끔거리며 나오기 때문에 대하라고 한다. 따라서 대하는 오줌이 붉고 뿌연 것과 같지만 아프지는 않다.『의학입문』

○ 대하를 부인병 중 첫 번째로 꼽은 이유는 대하가 있으면 임신이 되지 않기 때문에 서둘러 치료하여야 한다. 편작은 한단邯鄲 땅을 지나다가 부인을 귀하게 여긴다는 이야기를 듣고 오로지 대하만 치료하는 의시가 되었다.『의학강목』

○ 부인 대하에 맥이 부浮하고 추위를 타며 대하가 흘러나오는 것은 치료하지 못한다.『맥경』

帶下治法 대하의 치료법

대하와 누漏는 모두 위胃에 쌓인 담痰이 흘러 내려가 방광으로 스며들었다가 대소장으로 나와 생긴 것이므로 끌어올려야 한다. 심하면 위로는 반드시 토하게 하고, 아래로는 이진탕에 창출 · 백출 · 승마 · 시호를 넣어 쓰거나, 창백저피환을 쓴다.『단계심법』

○ “부인이 월경이 고르지 않고 저녁이 되면 열이 나고 아랫배가 당기며 손바닥에서 열이 나고 입술과 입이 마르는 것은 왜 그러합니까?” 스승이 “이 병은 대하에 속한다”고 대답하였다. “왜 생기는 것입니까?” “유산을 한 적이 있어 어혈이 아랫배에 있는데, 없어지지 않아서 그렇다” “어떻게 그것을 알 수 있습니까” “입술이 마르는 증상으로 알 수 있다”고 하였다.

○ 대하는 습열 때문에 생긴 병으로 대하의 벌건 빛은 혈에 속하고 허연 빛은 기에 속한다. 제일 먼저 습을 말려야 한다.『단계심법』

○ 살찐 사람의 백대하는 습담이 원인이고, 마른 사람은 열이 원인이다.
○ 오랫동안 대하가 있으면 양기가 매우 허해져 콧물 같고 비린내가 나는 허연 것이 흘러내리는데, 늘 우울해하고 즐거워하지 않는다.  ○ 임신부의 대하에는 금출저피환을 쓴다.

○ 대하에는 반드시 기름진 음식을 먹지 말아야 한다.『의학입문』

吐下療白帶 토하게 하고 설사시켜 백대하를 치료한다

어떤 부인의 백대하가 물이 새는 것같이 흐르고 냄새가 나서 가까이 갈 수가 없었다. 장종정이 “대하가 이렇게 더러운 물 같은 것은 원래 열이 태양경을 억눌러서 [족태양방광경의] 한수寒水가 갈무리되지 않아서 대하가 이런 것이다. 물이란 높은 곳에서 아래로 흐르므로 먼저 [물이 생기는] 위쪽의 근원을 없애야 한다”고 하면서 과체산을 써서 담痰을 두세 되 토하게 하였다. 다음날은 도수환을 써서 더러운 물을 10여 차례 쏟게 하였는데 온몸에서 땀이 3번 났다. 다음날 아침 환자가 “더러운 것이 다 나갔다”고 하였다. 그런 다음 차고 서늘한 성질의 약을 반 년 동안 먹고 남자아이를 낳았다.(자화)

五色帶下 대하의 치료법

“다섯 가지 붕[五崩]은 어떤 것입니까?” 스승이 “백붕白崩은 허연 콧물 같고, 적붕赤崩은 뻘겋고, 황붕黃崩은 문드러진 오이 같고, 청붕靑崩은 쪽빛 같고, 흑붕黑崩은 썩은 피 같다”고 대답하였다.『맥경』
○ 다섯 가지 색의 대하帶下가 있는데 간을 상하면 진흙 빛 같은 청대하靑帶下가 나오고, 심을 상하면 뻘건 진물 같은 적대하가 나오고, 폐를 상하면 콧물 같은 백대하가 나오고, 비를 상하면 문드러진 오이 같은 황대하가 나오고, 신을 상하면 썩은 피 같은 흑대하가 나온다.『의학입문』

○ 다섯 가지 대하는 각각 호응하는 오장이 있는데, 오장이 모두 허하면 다섯 가지 색이 섞인 대하가 나온다. 이것은 모두 혈이 병든 것이다.『세의득효방』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