九蟲 아홉 가지 충

모든 충은 다 음식을 조절하지 못하거나 비린 회나 날것, 찬 것을 지나치게 먹음으로써 적積이 되고, 이 적이 오래되어 열이 생기면 습열濕熱이 훈증하게 되고 담痰과 어혈이 응결되어 오행의 기가 변화함에 따라 여러 가지 괴상한 모양이 되는데, 그 명칭은 아홉 가지이다.

○ 첫째는 복충으로, 길이가 네 치 정도 되며, 모든 충의 우두머리이다(즉, 장충이다). 둘째는 회충으로, 길이가 한 자 정도이며, 심장을 뚫으면 사람을 죽인다(즉, 식충이다). 셋째는 백충으로, 길이가 한 치이며, 어미와 새끼가 잇달아 생겨 그 형체가 더욱 커지고 길어지는데, 이것 또한 사람을 죽일 수 있다(즉, 촌백충이다). 넷째는 육충으로, 그 모양이 문드러진 살구같고, 가슴을 답답하고 그득하게 만든다. 다섯째는 폐충으로, 생김새는 누에 같고 기침이 나게 한다. 여섯째는 위충으로, 생김새는 두꺼비 같고 구토와 딸꾹질이 나고 가슴이 답답하고 편하지 않으며, 진흙 · 숯 · 생쌀 · 소금 · 생강 · 후추 등의 음식을 좋아하게 만든다. 일곱째는 약충으로 격충이라고도 하는데, 생김새는 오이의 속 같고 침을 자주 뱉게 된다. 여덟째는 적충으로, 생김새는 날고기 같고 뱃속에서 꾸르륵 소리가 난다. 아홉째는 요충으로, 생김새는 채소 벌레 같고 형체가 아주 가늘고 작으며, 광장에서 살고 있어서 이것이 많아지면 치질이 생기고 심하면 나옹, 개옹이 생긴다. 이상의 충증蟲證에 관중환을 쓴다.『외대비요』


五臟蟲 오장충

허로虛勞하면 열이 나는데, 열은 충을 생기게 한다. 심충은 회충이라 하고, 비충은 촌백충이라 하며, 신충은 마치 잘라놓은 실오리 같고, 간충은 문드러진 살구 같으며, 폐충은 누에같다. 모두 사람을 죽게 할 수 있는데, 그 중에서 폐충이 위험하다. 폐충은 폐엽 속에 있으면서 폐계를 갉아먹기 때문에 채질을 생기게 하여 각혈하고 목소리가 쉬게 되는데, 약 기운이 도달치 못하기 때문에 치료하기 어렵다.『천금방』

濕熱生蟲 습열은 충을 생기게 한다

습열이 몰려 쌓이면 충이 생기는데, 장부가 허하면 침범하여 갉아먹는다.『단계수경』

○ 습열이 충을 생기게 하는 것은 바로 사람들이 일상에서 경함하고 있는 것처럼 벼 이삭이 비를 맞은 뒤 혓볕에 쪼이면 벼 마디에 충이 생기는 것과 같으니, 이 설은 명백한 것이다. 충적을 앓는 사람은 혹 굶주림으로 몸을 잘 섭생하지 못하였거나, 혹은 비린 회와 맑은 술(배갈)을 같이 마셨거나, 혹은 쇠고기와 양고기를 같이 구어 먹었거나, 혹은 비름과 자라를 같이 먹었기 때문이니, 중완의 기운이 약해져 습열을 잘 돌리지 못하므로 촌백충, 회충, 궐충 등 여러 가지 충이 생긴다. 그 생김새는 지렁이 같거나 또는 자라와 비슷하여 이를 혈별이라고 부르며, 소아에게 제일 많다.『만병회춘』

諸物變蟲 여러 가지 물질이 충으로 변한다 

산골 시냇물에서 독사나 거머리가 정精을 흘렸는데 그 물을 잘못 마시거나, 혹은 과일이나 오이, 채소에 벌레가 모여 붙어 있는 것을 잘못하여 먹게 되면 가슴과 배가 찌르는 듯이 아프다. 아팠다 안 아팠다 하여 여러 약을 써도 효과가 없는데, 이때는 응사환을 쓴다.『의학입문』 

○ 밤중에 물을 마시다가 잘못하여 거머리를 삼켜서 뱃속으로 들어가면 그것이 간의 피를 먹게 되어 복통이 참을 수 없이 심하고 얼굴과 눈이 누렇게 되면서 야위고 음식을 전혀 먹을 수 없게 되는데, 치료하지 않으면 죽게 된다. 논에서 마른 조그마한 질흙 한 덩어리와 죽은 작은 물고기 서너 마리, 껍질을 깐 파두 열 개를 문드러지게 함께 갈아 녹인 돼지기름으로 녹두대의 알약을 만든다. 이 약을 논에 있는 찬물로 열 알을 먹으면 잠시 후에 크고 작은 거머리가 모두 설사로 빠져나온다. 그리고 조금 있다가 사물탕에 황기를 더하여 달여 먹어 조리하고 보한다.『세의득효방』

○ 이도념이라는 사람이 병이 들었는데, 저징이 진찰하고 “이것은 냉증도 아니고 열증도 아니며 바로 삶은 계란을 과식하여서 생긴 것이다”라고 말하고 마늘 한 되를 삶아 먹이니, 한 되만 한 물건을 토하였는데 침을 헤쳐보니 날개와 다리가 모두 갖추어진 병아리였다. 이런 후에 병이 나았다.『본초』


○ 어떤 사람이 요통을 앓으면서 심장이 당기는데, 발작할 때마다 문득문득 숨이 끊어질 것 같았다. 서문백이 이것을 보고서는 “이것은 발가이다”라고 하면서 기름을 먹이니 곧 머리카락 같은 것을 토하였는데, 이것을 조금씩 당겨보니 길이가 석 자이고, 머리는 이미 뱀이되어 움직였다. 문에 걸어두어 진이 다 빠지니 한 올의 머리카락일 뿐이었다.

○ 한 도인이 2년 동안 가슴과 배가 답답하고 그득하였다. 진립언이 진찰하고 “뱃속에 고蠱가 있다. 머리카락을 잘못 먹어서 그렇게 되었다”고 하며 웅황 한 제를 먹이니, 조금 후 눈 없는 뱀 하나를 통하였는데, 불로 태우니 머리카락 타는 냄새가 났다. 이렇게 하여서 병이 곧 나았다.『의설』

○ 봄과 가을에 교룡이 정을 지니고 있다가 그 정이 미나리 속에 들어간 것을 사람이 우연히 먹게 되면 병이 생기게 되는데, 발작하면 간질같이 손발이 퍼렇게 되며 배가 그득하고 아파서 참을 수 없게 된다. 한식 날 달인 엿 세 홉을 하루에 3번 복용하면 머리가 두 개인 교룡 15마리를 토하고 곧 낫게 된다.(중경)

○ 뱀이 교미한 물을 잘못 마시면 징가가 생겨 배가 그득하며 아프게 된다. 석웅황을 복용한다.『의학입문』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