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眼爲臟腑之精/눈은 장부의 정이 모인 곳이다

오장육부의 정기(精氣)가 모두 눈으로 올라가 그 정이 눈에 드러난다. 그러므로 눈은 오장의 정(精)의 보금자리다. 골의 정은 눈동자가 되고, 근의 정은 검은자위가 된다. 혈의 정은 혈락(血絡)이 되고, 기의 정은 흰자위가 된다. 기육의 정은 눈꺼풀인데, 근골혈기의 정을 모아 맥계(脈系)를 따라 뇌로 올라갔다가 뒤로 흘러가서 목덜미로 나온다. 그러므로 사기(邪氣)가 목덜미에 적중하여 신체의 허약한 틈을 타고 깊숙이 들어가면 목계(目系)를 따라 뇌로 들어간다. 뇌로 들어가면 머리가 어지럽고, 머리가 어지러우면 목계가 당기며, 목계가 당기면 눈앞이 아찔하고 빙빙 돈다. [곧 풍으로 인해 현훈이 있는 것이다] 사기가 그 정(精)에 적중하면 정에 틈이 생겨 정이 흩어진다. 정이 흩어지면 시야가 갈라지고, 시야가 갈라지면 사물이 2개로 보인다. [하나의 사물이 둘로 보이는 것이다] 눈은 오장육부의 정이 모인 곳이고, 영위와 혼백이 머무르는 곳이며, 신기(神氣)가 생겨나는 곳이다. 그러므로 신(神)이 피로하면 혼백(魂魄)이 흩어지고 의지(意志)가 흐려진다. 눈동자와 검은자위는 음을 본받고 흰자위와 핏줄은 양을 본받아 음양이 합하여 정명(精明)이 된다. 눈은 심의 사신(使臣)이고, 심(心)은 신(神)이 머무는 곳인데 신정(神精)이 어지러워 눈이 제대로 작용하지 못하면 갑자기 이상한 곳이 보인다. 이는 정신과 혼백이 흩어져 서로 조화를 이루지 못한 것이니 ‘현혹되었다[惑]’고 한다. [《영추》]

2.是以五藏六府, 十二經脈, 三百六十五絡, 其血氣皆稟受於脾土, 上貫於目而爲明. 故脾虛則五藏之精氣皆失所使, 不能歸明於目矣. [《綱目》]

혈기는 모두 비토(脾土)에서 받아 오장육부ㆍ12경맥ㆍ365락을 통해 눈으로 올라가서 눈이 밝아진다. 그러므로 비가 허하면 오장의 정기가 눈으로 올라오지 못해 눈이 어두워진다. [《강목》]

사람은 오관중에 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하듯이 동의보감에서도 눈이 장부의 정(精)이 즉 모든 영양의 엑기스가 모인 곳이라고도 하였습니다.

눈은 모든 오장과 통하며, 모든  맥은 눈에 이어지기도 하는 곳입니다. 눈이 마음의 창이라고 하듯이 자신의 모습을 대변하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동의보감을 보겠습니다.

오장육부의 정화는 모두 비에서 받아서 눈으로 보낸다.

그러므로 비위를 다스리면 기가 올라가고 신이 맑아진다. 간계가 비록 눈을 총괄하지만 사물을 비추고 광채를 드러내는 것은 실제로 신정과 심신이 주관한다.

모든 맥의 상태는 눈에 나타난다.일을 많이 하여 혈맥이 손상되면 여러가지 병이 생긴다. 의사가 비위를 다스리지 않고 혈을 기르지 않으며 신을 편안하게 하지 않는다면 이는 표만 치료하고 본을 치료하지 못하는 것이다.

홍채의학이라고 홍채감별진단으로 치료에 응용하기도 하고,
자신만의 고유한 눈을 지님으로써 눈으로 인식감별하는 기술이 점차 발전되어 가고 있습니다.

그러한 소중한 눈이기에 과다한 사용으로 생기는 질환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자주 쉬어주고, 먼곳 바라봐주고, 푸른색을 바라보면 더 안정이 되고,

감정적인 화나 분노를 조절할수있으면 더욱 좋습니다.

[출처]동의보감특강
시드니한의원은 동의보감에의한 진단과 처방을 합니다.


조규호 시드니한의원 원장 | haniwon.com.au
8960-2435

교민잡지 editor@kcmweekly.com 
교민잡지는 여러분이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kcmweekly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