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 주 전체 평일 과속 범죄의 4분의 1 이상이 하교시간과 픽업시간에 발생하고 있어 어린이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9NEWS가 보도했다. 빅토리아 경찰이 수집한 데이터에 따르면 오전 8시에서 9시 30분과 오후 2시 30분에서 4시 사이에 주에서 22,000개의 과속 벌금이 부과되었으며,...
NSW 주 약사들이 14일부터 피임약이나 항생제 등 일부 의약품의 직접처방이 가능하다. 주정부는 향후 1년간 약사 처방의 시험기간을 거친 후 고혈압 등 광범위한 의약품에 대해서도 이 항목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코비드 19 발생이후 GP를 포함한 의료시스템에 대한 압박을 완화하기 위한 의료 개혁안의...
호주 2년안에 전력사용료 56%인상 정부, 안정공급에 주력 외 별 대안 없어 재무성은 에너지 가격의 급등을 예상했다. 호주 연방정부가 25일 내년 예산백서를 발표하면서 1년안에 전기료가 20%, 2년후 56%까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았다. 그러나 치솟는 전기료에 대해 이를 억제할 현실적인 대안이 없음을 시인해...
호주, 서예루살렘을 수도로 인정하는 것을 번복해, 이스라엘 측에서 통렬히 비난했다. 페니 웡(Penny Wong) 외무장관이 서예루살렘을 수도로 인정했던 이전 정부의 입장을 4년만에 공식적으로 번복하자 이스라엘 총리가 호주를 통렬히 비난했다고 9NEWS가 보도했다. 호주 대사도 이 결정에 따라 이스라엘 정부에 소환되었다. 야어 라피드(Yair Lapid)...
호주 준비은행이 6개월 연속 호주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9NEWS가 보도했다. 대출자들에게 이것은 분명히 나쁜 소식이다 - 주택 담보 대출 상환액이 증가하여 식료품과 연료와 같은 다른 필수품을 위한 예산이 부족하게 될 것이다. 우리 대부분은 금리가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해 RBA에 의해 사용된다는...
“그래도 마스크 착용. 환자 격리 필요” 호주 의학협회 자가격리 팬데믹 제재 해제 노멀 라이프 컴백 연방정부는 지난주 금요일 전국 내각회의에서 코비드 19 환자의 자가 의무 격리제재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년여간 적용됐던 호주 팬데믹 제재조치가 14일부터 모두 해제돼 코로나 이전의 노멀 라이프로 컴백...
호주인 ‘공화국’ 지지율 하락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사망 추모열기 묻혀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사망 이후 호주 공화국에 대한 지지도가 하락했다. 지난 열흘간 세계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 사망 추모물결에 휩싸였다. 영국 여왕이 국가수반인 호주를 비롯 영연방국가는 더 말할 것도 없다. 호주민방은 런던...
NSW 정부가 교통노조의 계획에 법적으로 이의를 제기함에 따라 21일 수요일에는 파업 행위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9NEWS가 보도했다. 철도, 트램, 버스 노조(RTBU)는 정부와 진행 중인 산업 분쟁의 일환으로 9월 21일부터 시드니에서 오팔 카드 기계들(Opal card reader machines)을 끌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NSW...
코비드, 여전히 노인을 노린다! 요양시설 노인 사망자 올해만 3000명 코비드 19가 언론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다. 정부도 1일 사망자 감염자 수를 언론에 제대로 알리지 않고 있다. 정부의 제재조치도 거의 사라졌다. 그만큼 코로나에 대한 우려와 관심도 저만치 사라지고 있다. 그러나 코비드 19는...
‘서부지역 팬데믹 제재조치 공산독재 연상’ 베트남계 무소속 다이 레 연방의회 첫연설 감동물결  다이 레(Dai Le)의원은 의회 처녀연설을 통해 “나와 호주 이야기를 가장 잘 나타내는 것은 호주 국기와 베트남 복장이라고 생각했다. 이는 나의 유산”이라고 말했다. 이날 의회 방청석에는 베트남 계 및...
- Advertisement -

FOLLOW US

822FansLike
245FollowersFol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