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기간 동안 NSW에서 발행된 COVID-19 벌금의 절반 이상이 시드니 법률 센터와 주 정부 간의 법정 투쟁 후 철회될 것이라고 9NEWS가 보도했다. NSW 대법원은 29일 레드펀 법률 센터(Redfern Legal Centre)에 의해 제기된 두 가지 사례를 심리했는데, 벌금 고지서에 제시된 위반사항에...
호주 평균 임금은 지난 12개월 동안 3.1% 상승하였으나 같은 기간 동안 물가 상승률보다 훨씬 낮았다고 9NEWS가 보도했다. 호주 통계국(ABS)의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임금 물가 지수(WPI)가 9월 분기에 1%, 연간 기준으로 3.1% 증가했다. 이 데이터는 시장의 예상을 크게 웃돌았지만, 임금과 인플레이션 사이의...
빅토리아 주 전체 평일 과속 범죄의 4분의 1 이상이 하교시간과 픽업시간에 발생하고 있어 어린이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9NEWS가 보도했다. 빅토리아 경찰이 수집한 데이터에 따르면 오전 8시에서 9시 30분과 오후 2시 30분에서 4시 사이에 주에서 22,000개의 과속 벌금이 부과되었으며,...
희귀암 진단을 받고 다리를 잃은 시드니 소년이 사망했다고 9NEWS가 보도했다. 시드니 서부 페어필드 이스트 출신인 챈들러는 골암으로도 널리 알려진 골육종 진단을 받았다. 이것은 다리와 같이 몸 안의 긴 뼈에서 자라는 희귀한 암으로, 일년에 수십 명의 어린이들에서 발병한다. 웨스트미드 어린이 병원의 의사들이 희귀암...
차제에 동포 힘으로 한인회관 건립하자! 시드니 한인회는 리스계약 연장을 위해 노후 건물을 개보수 중이다. 뱅스타운 카운슬은 건물의 개보수를 리스연장의 조건으로 내걸었기 때문이다. 크로이든 파크의 시드니 한인회관의 운명이 내년 상반기 이전에 결정된다. 뱅스타운 카운슬 건물에 세 든 한인회관이 계약만료 달인 내년 4월을...
눈이 내리는 것처럼 보였던 우박이 NSW 를 떠나 심한 뇌우와 우박으로 변해 퀸즐랜드로 향하고 있다고 9NEWS가 전했다. 포트 맥쿼리는 28일 오후 폭우로 피해를 입었으며, 주민들은 며칠 동안 겨울동화 속 이상한 나라처럼 보였다. 퀸즐랜드도 29일 밤과 30일 우박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폭우와...
시드니 북부 해안가의 같은 거리에 있는 9개의 부동산을 더 블럭-스타일 옥션(The Block-style auctions) 경매에 부칠 예정이라고 9NEWS가 보도했다. 노먼허스트(Normanhurst)에 가족 규모의 주택 8채와 930평방미터짜리 토지 1채가 매물로 나와 있다. 250명 이상의 잠재적 구매자들이 20일 첫 점검에서 마운트 플레전트 애비뉴의 집들을 조사했다....
호주 최초로 시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유학생을 NSW 고용주들과 직접 연결해줌으로써 노동 인력 부족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게 된다. 알리스터 헨스켄스 산업 투자 무역부 장관은 NSW 정부가 Study NSW를 통해 NSW Jobs Connect for International Students를 제공하기 위해 고용 시장의 선두...
호주 의회의 늑장 대응에 지친 할머니의 포트홀에 대한 독특한 해결책이 화제다. 양손에 스프레이 캔을 든 76세의 제니 하티치(Jenny Hartich)는 거리 예술가나 엘리트 특공대는 아니다. 그러나 제니 하티치는 포트홀 주변에 그림을 그려 운전자들에게 수천 달러의 수리비를 절약해 주고 있다고 A Current Affair가...
NSW 발리나에서 5명의 남성이 온라인 채팅을 하던 사람을 직접 만나기로 하고 만난 장소에서 폭행을 당해 병원에 입원했다고9NEWS가 전했다. 에반스 헤드의 10대 청소년 그룹은 피해자 77세, 58세, 53세, 50세, 27세 남성들에게 온라인 채팅에서 이성인척 접근 하여 직접 만나는 수법으로 지난 2주...
- Advertisement -

FOLLOW US

822FansLike
245FollowersFol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