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인기 있는 퍼스 해변가 핫스팟들 중 일부는 바다에 의해 사라질 위험이 있다고 9NEWS가 보도했다. 스터링(Stirling) 시는 해안 침식이 계속 된다면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몇몇 랜드마크가 결국 사라질 수 있다는 새로운 보고를 통해 경고했다. 이러한 영향으로 워터맨스 베이(Watermans Bay)에서 브라이튼...
한 10대 소년이 본다이 비치에서 수영을 하다가 블루 보틀을 삼킨 후 병원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냈다고 NEWS.COM.AU에서 전했다. 블루보틀은 파란색 패트병을 연상시키게 생긴 해파리인데, 2022년 4월, 호주 동해안 해변에 개체수가 급증한 바 있다. 18세의 이 소년은 구조대원들에 의해 치료를 받은 후 가까스로...
최근 폭우와 홍수로 수천 마리의 개구리들이 NSW 수영장을 새로운 보금자리로 삼았다고 9NEWS가 보도했다. 이 양서류들은 와가와가(Wagga Wagga) 근처를 홍수가 강타하고 약 3주 만에 이동하였는데 수영장 소유주들은 개구리들을 쫓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개구리들이 계속 번식하면서 수영장에 번식지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11월에는 물이 무르룸비지...
5일 오후 3시부터 자정까지 3만 건 이상의 번개가 치는 폭풍이 시드니 전역을 혼란에 빠뜨렸다고 9NEWS가 전했다. 웨더존(Weatherzone)은 도시의 100km이내에서 34,027번의 번개가 감지되었음을 보여주는 데이터를 발표했다. 폭풍이 몰고온 번개로 인해 위험할 수 있어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 포어코트에서 열리는 미국 가수 잭 존슨(Jack...
눈이 내리는 것처럼 보였던 우박이 NSW 를 떠나 심한 뇌우와 우박으로 변해 퀸즐랜드로 향하고 있다고 9NEWS가 전했다. 포트 맥쿼리는 28일 오후 폭우로 피해를 입었으며, 주민들은 며칠 동안 겨울동화 속 이상한 나라처럼 보였다. 퀸즐랜드도 29일 밤과 30일 우박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폭우와...
강한 바람이 나무를 부러뜨리고, 많은 우박이 집들을 강타하는 거친 날씨로 인해 빅토리아 전역에 대혼란을 겼었다고 9NEWS가 보도했다. 강풍으로 도로와 열차 노선이 끊겨 교통대란이 빚어지고 송전선이 끊겼다. 빅토리아 주 비상대책국(State Emergency Service, SES)은 19일 이후 1400개 이상의 전화 신고와 1,000그루 이상의 쓰러진...
NSW 센트럴 웨스트를 가로지르며 발생한 홍수는 여러 주에 걸쳐 대혼란을 일으키면서 기상청의 기록을 깰 것으로 예측된다고 9NEWS가 보도했다. 주요 홍수는Parkes, Forbes, Eugowra, Molong, Cowra, Canowindra, Blayney, Young, Yass등 여러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다. 기상청 기상학자 스티븐 베르나스코니(Steven Bernasconi)는 17일 수위가 10.8m까지 상승할...
호주 기상청(BoM, Bureau of Meteorology)이 현재의 라니냐(La Nina)가 일반적인 수준보다 더 일찍 끝날 것이라고 예측함에 따라, 비 오는 날씨에 지친 호주인들에게 끝이 보인다고 9NEWS가 보도했다. 기상청은 최근 기후 드라이버 업데이트(climate driver update)에서 동부 해안과 호주 북부의 평균 이상의 강우량에 기여하는...
기후변화에 놀란 자카란다 늦은 겨울잠 올해 2-3주 지각 개화 호주의 벗 꽃 자카란다가 봄이 왔건만 여전히 겨울잠에서 좀처럼 기지개를 펼 생각이 없다. 9월이면 봉오리를 맺고 10-11월이되면 만개를 자랑하던 꽃이 늦추위와 잦은 비로 만개를 주저하고 있다. 위 사진은 2017년 10월 시드니 킬리빌리의...
NSW 보건당국은 올여름 모기가 매개하는 바이러스 일본뇌염(JEV)이 가장 위험한 지역 목록을 발표하면서 감염 위험이 높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9NEWS가 보도했다. 몇 달 동안 계속된 홍수로 해당 지역은 날씨가 따뜻해지면 모기가 극성일 것이라고 전문가들이 경고했다. 호주 의학 협회(AMA)는 적격한 거주자들에게 두통, 경련, 의식...
- Advertisement -

FOLLOW US

822FansLike
245FollowersFollow